1

주제: 텍스트큐브로 트위팅 하기

텍스트큐브에는 기본적으로 MMS나 전자메일을 통해서 모블로깅을 할 수 있도록 되어 있기 때문에 트위터와의 연동에 관심이 조금 가더군요. 보통 한국 유저의 경우 트위팅을 할 때는 미투데이를 이용하여 글을 등록하고 이 RSS를 이용하여, FriendFeed나 TwitterFeed를 이용하여 트위터에 글을 재등록하는 방법을 씁니다. 게다가 미투데이서는 작성한 글을 블로그로 정리해서 보내주는 기능이 있기 때문에 블로그-미투데이-트위터 3자 연동이 가능해지는거죠.

하지만, 저는 미투데이가 싫습니다. 작성한 글은 1분이 지나면 지울 수 없고, 무엇보다도 '무료 이용'이 불가능하다는거죠. 그래서 머리를 살짝 굴려보자니, 최신 개발 버전의 텍스트큐브에서는 카테고리별로 RSS를 출력할 수 있는 기능이 생긴 것을 기억나더군요. 그래서 텍스트큐브에서 SNS를 위한 카테고리를 생성하고 특정 카테고리만을 RSS로 연동시켜 트위팅을 해보았습니다.

여기서 문제가 생겼습니다. 텍스트큐브는 기본적으로 모블로깅을 하면 한 포스트 안에 하루치의 글이 전부 들어간다는거죠. 피드 서비스 측에서는 피드 타이틀로 글을 가져오지, (당연히) 가져온 글을 갱신해 지우고 재 등록은 해주지도 않거니와 그래서는 트위팅도 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텍스트큐브 트위팅에 관한 고민을 썼더니만 쿨엔지니어님이누아이즈님이 관심을 가져주셔서 이곳에 글을 정리하고 있습니다. +_+

일단 당장이라도 손시ㅜ게 금새 트위팅을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은 모블로깅용 RSS를 따로 출력하는게 아닐까 합니다. 모블로깅 서비스가 메일을 읽어올 독립적으로 RSS를 작성하도록 하는겁니다. 메시지 단위로 RSS 게시물을 만들어주는거죠. 이렇게하면 텍스트큐브 자체의 모블로깅 방식에도 손을 댈 필요가 없지 않나 싶네요.

물론, FriendFeed나 TwitterFeed로 RSS를 연동시키는 것으로 100% 문제 해결되는 것은 아닙니다. FriendFeed는 실시간 급의 글 등록을 지원하지만 RSS의 글이 트위터에 보이지 않고 링크만을 안내하며, TwitterFeed는 일반 트위팅하듯이 글을 등록하긴 해줍니다만 피딩 딜레이 타임이 30분인데다 피딩 서비스 실행 시간으로 글이 등록되므로 소토에 조금 문제가 있습니다. 다시 말해, 텍스트큐브가 메시지 읽어오기까지의 시간 + 피딩 딜레이 타임 ±30분이 더해서 글이 등록된다는거죠.

그러나 현재로써 실현 가능하 가장 빠른 지원 방법이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뭐, 가장 좋은 방법은 널리 개방되어있는 트위터 API를 이용하여 트위터에 직접 글을 등록(~ ago from TextCube 가 되도록)하는 거겠지만……. 저는 7년동안 각종 언어의 기초 산술언어 밖에 만지지 못한 무능인(Orz)이므로 이에 대해서는 전문 개발자 분들께서 훗날을 기약해 주시기만 바랄 뿐!

여담) 이글에서 ±붙히려다보니, 작년 경에 하지도 않는 트위팅에 관하여 포럼에 글을 작성하는 자신의 모습을 꿈에서 봤던 데자뷰가 기억났네요. 부호 때문에 다시 기억났습니다. -0-

정원사
Even after dark the nights, morning always comes.

2

답글: 텍스트큐브로 트위팅 하기

참고로 트위터 클라이언트가 트위팅 시에 엔티티 문자로 입력되거나 글을 깨먹는 경우가 있던데, 이렇게 되면 안됩니다.

엔티티 문자로 입력되면 브라우져 상에서는 제대로 보이겠지만 각종 트위터 클라이언트 중에서 엔티티 문자를 지원하지 않는 경우도 있어 글을 읽을 수 없게 되더군요. 인코딩 미스야…… 전문가 분들이 이유를 아시리라 봐요. 전 왜그런지 모르겠어요. =_=

만약 정식 API 플러그인을 만든다면 인코딩 문제를 고려해야할 듯.

glradios (2009-05-01 21:30:11)에 의해 마지막으로 수정

정원사
Even after dark the nights, morning always comes.

3

답글: 텍스트큐브로 트위팅 하기

트위터에 직접 글 올리기라.... syndication 부분을 분리하고 있는데, 플러그인으로 끼워 넣으면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Everything looks different on the other side."

-Ian Malcomm, from Michael Crichton's 'The Jurassic Park'

4

답글: 텍스트큐브로 트위팅 하기

트위터 Vs. 블로그.

glradios: 사실 원래 기술detail적인 부분이 블로그로 들어가고 잡다한 얘기가 트위터로 들어가는게 정상이겠다. 그런데 만인이 보는 도구라는 점에서 오히려 조직이나 프로그램이 정규 절차 외의 소식을 흘리기(전달) 쉽다는 점이 트위터의 장점이자 모호한점인듯하다.
2009년 5월 15일 금요일 오후 3:25

glradios: 사실 내가 트위터를 시작한 이유는 후자였는데, 요 몇주간의 시험 트위팅을 보면 편한 접근성 때문에 이를 구분하여 작성하기가  쉽지 않았다. 트위터가 한국형 엔트로피 증산식 도구이므로 매우 좋지 않은 현상 같은데, 이를 타개할 방법이 부족하다.
2009년 5월 15일 금요일 오후 3:34

glradios: 미투데이에서는 블로그 API를 이용하여 기록성을 살릴 수 있도록 배려를 하고 있으나 트위터에 이런 걸 바라긴 무리겠지. 그보다도 이런 방법은 근본적인 해결책이 못된다.
2009년 5월 15일 금요일 오후 3:49

glradios: 사실 이런 (긴) 얘기도 애초에 블로그서 작성되고 트위팅답게 간단한 소개와 tiny URL만 남던가, 블로그와 동시 기록됐어야 했을 것이다.
2009년 5월 15일 금요일 오후 4:03

glradios: 그런데도 또 다시 모호하게도 트위터에 이용하게 된 이유는 무엇였을까.

그것은 문자비 20원 들이지 않고도 휴대 기기로 글을 쉽게 작성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휴대기기로 블로그에 작성하고 트위터에 옮기는것보다 반대가 쉽다. 귀찮아서 안옮기게 되지만.
2009년 5월 15일 금요일 오후 4:10

glradios: 블로그가 기술 도구로써 보다 오래 살아남으려면 트위터와 같은 서비스를 위한 플러그인을 적극 제공하거나, 트위터처럼 쉽게 글을 남길 수 있게 하면 되는걸까?
2009년 5월 15일 금요일 오후 4:18

glradios: TC는 모블로깅을 지원하므로 간단한 작성면에서는 일단 통과. 하지만 80자 미만으로 20원씩 이런 긴글을 쓰는 것은 무리다. 슬슬 3세대 전화기의 HSDPA로도 긴 글을 작성가능도록 Mobile WebUI를 지원 계획이 서줬음 싶다.
2009년 5월 15일 금요일 오후 4:30

glradios (2009-05-15 16:50:54)에 의해 마지막으로 수정

정원사
Even after dark the nights, morning always co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