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주제: Tistory의 활성화 문제...

Tistory에 이제 제법 많은 사용자분들이 자리를 잡으신 것 같네요.
활발히 활동하시는 분들만 따져도 수천명 정도 이상은 될 거 같구요...
그런데도 불구하고 Tistory가 활성화된 것을 모르겠는 것은...
그동안 너무나도 기본기에 충실(?)했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즉 독립적인 공간의 확보라고 할까요???

각 블로그들 사이에 다리를 놔주는 것까지는 못하더라도 이정도만 지원해줘도 훨씬 더 나은 네트워킹을 구축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1. 우선 즐겨찾기에 등록하는 블로그를 셋으로 나누는 것이 어떨까요?
ⓐ Tistory나 tattertools에 위치하는 블로그
ⓑ 외부의 블로그
ⓒ 외부의 사이트

ⓐ나 ⓑ의 경우에는 RSS를 확인해서 새로운 글이 올라왔을 경우에 new아이콘을 띄워주는 것은 어떨까요?
ⓒ는 단순히 즐겨찾기용이구요. ^^;;

2. new 아이콘의 노출은 블로그 주인이 할 수 있도록 만든다.
즐겨찾기 해 놓고 보는 사람이 아니라 글을 올린 사람이 new아이콘을 노출시킬 것인지 설정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겠죠. 뭐 이것은 일종의 프라이버시니까요. ^^

3. 추천글 기능....
이 부분에 대해서는 설계를 해 놓은 부분이 있었습니다만... 구현이 가능할지는 미지수..^^;

뭐 하여튼....
Tistory도 어느정도는 사용자들이 사귀는데 도움을 주는 것이 좋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

따뜻한 5월의 햇살 속에 한가로이 잠든 작디작은 선인장처럼...
내일을 향한 꽃봉오리 몇 개를 올려본다.

2

답글: Tistory의 활성화 문제...

즐겨찾기 아예 폴더형으로 묶는 법도 나을것 같습니다. 폴더식으로 지정하고 카테고리처럼 이름을 눌으면 하위에 링크가 나오는 형식이 났겠네요.
카테고리에도 새글 쓰면 뉴아이콘이 옆에 조그마게 붙는 플러그인 업데이트 되었으면...... ^^::

어디에 기대고 싶은 사람, 한숨 나오는 하루를 보낸 사람,  혼자서 울고 싶은 사람......

그런 사람들의 마음속에 밤하늘의 하얀별처럼 저 하얀별이 밝켜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