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주제: TT 1.1의 사용된 일부 표현에 관한 뒤늦은 태클.

태터툴즈 1.1에서 생긴 새로운 기능에 관련된 일부 용어에 태클을 걸어보고자 합니다. 다름이 아니라, 자투리/조각보에 대한 태클인데, 언어 리소스를 번역함에 있어서도 상당히 고민을 했던 부분이기도 하여 이 부분에 대한 용어 변경에 대한 발의도 할 겸 하여 감히 태클을 걸려 합니다 -_-;

먼저 이걸 봐 주시겠습니까.

트랙백 -> 글걸기

이 예제는 용어 순화에 있어서도, 용어 순화의 단어 선택에 있어서도 아주 적절한 표현이라고 생각합니다. 솔직히 '트랙백'이라는 초보자가 알아듣기 애매한 표현보다 '글걸기'라고 쓰여져 있으면, 그 기능이 무슨 기능인지 바로 알 수 있으니까요. 그런 의미에서 태터툴즈 팀에서도 많은 고심 끝에 용어 순화를 선택한 것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뭐... 영문이나 일어판에서는 전부 트랙백이라고 되어 있긴 하지만요 -_-;;

그럼 다음, 이것을 봐 주십시오.

한국어
//$__text['자투리'] = '';
//$__text['조각보'] = '';

영어
$__text['자투리'] = 'Patchworks';
$__text['조각보'] = 'Quilt';

센스를 발휘했다, 라면서 이름을 붙였다고 하시는데 죄송한 말씀이지만... 먼저 제시했던 예제와 다른 점은, 딱 봐서 이것이 무슨 기능인지 알 수 없을 뿐더러, 단어 선택에 있어서도 이 기능이 무슨 기능인지 전혀 설명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국어 설명은 그렇다고 치고, 영문 번역은 번역하신 분께 죄송하지만;;; 번역자의 입장에서 더욱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Quilt, Patchworks라니요... 자투리/조각보를 뜻하는 영단어가 Quilt와 Patchworks라는 건 알겠습니다만. 사실 자투리와 조각보의 기능은 외국 블로거를 상대하는 데 있어서 접해보지 못했을 가능성이 높을 생소한 기능일 수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Quilt와 Patchworks의 단어 선택은 잘못되었다고 하고 싶습니다. (추가로, Patchworks라고 한다면 프로그램이라는 특성에 따라 '패치 작업을 도와주는' 메뉴로 오해될 수도 있다는 생각입니다.) 차라리 기능을 직접 설명할 수 있는 Dashboard와 Widget이 더욱 좋은 번역이라고 보여집니다.

그런 의미에서 현재 일본어 로케일에서는 직역이 아닌 기능 설명을 위한 번역으로 바뀌어 있습니다.

$__text['자투리'] = 'ウィジェット';
$__text['조각보'] = 'ダッシュボード';

일본어 로케일도 부족한 번역이 많아서 자랑할 만한 건 아니지만...
적어도 일반 유저에 있어 생소한 기능에 있어서는 '센스'를 조금 자제하는 게 어떨까 싶습니다.

일단 여기서 작은 태클을 마칠까 합니다. 모두의 의견은 어떠신가요 smile

Sanctus dominus illuminatio mea, Veritas lux domini.

2

답글: TT 1.1의 사용된 일부 표현에 관한 뒤늦은 태클.

넵 - 그럼 이해하기 쉽게 그렇게 가죠~

한글 표현은 이것저것 기능을 잡다하게 모은다는 느낌 대신 태터툴즈의 '개성'을 유지하기 위해 필요하지만, 수요 자체가 아직 약한 외국의 경우는 무조건 이해하기 쉽게 가도록 하는게 좋겠습니다^^

"Everything looks different on the other side."

-Ian Malcomm, from Michael Crichton's 'The Jurassic Park'

3

답글: TT 1.1의 사용된 일부 표현에 관한 뒤늦은 태클.

Louice P. 작성:

영어
$__text['자투리'] = 'Patchworks';
$__text['조각보'] = 'Quilt';

참고로 이 영문 번역은 우리 교주님 입맛이라는... =3 ==3 ===3

잠수...

4

답글: TT 1.1의 사용된 일부 표현에 관한 뒤늦은 태클.

Louice P. 작성:

트랙백 -> 글걸기

이 예제는 용어 순화에 있어서도, 용어 순화의 단어 선택에 있어서도 아주 적절한 표현이라고 생각합니다. 솔직히 '트랙백'이라는 초보자가 알아듣기 애매한 표현보다 '글걸기'라고 쓰여져 있으면, 그 기능이 무슨 기능인지 바로 알 수 있으니까요. 그런 의미에서 태터툴즈 팀에서도 많은 고심 끝에 용어 순화를 선택한 것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뭐... 영문이나 일어판에서는 전부 트랙백이라고 되어 있긴 하지만요 -_-;;

"글걸기" 자주보다 보니 정?이 든것 같습니다. ^^;;

트랙백 vs 글걸기, 한동안 논의되다가 뜸해진것 같습니다만...

5

답글: TT 1.1의 사용된 일부 표현에 관한 뒤늦은 태클.

글걸기로 그냥 나가죠 (..)
글걸기 자꾸 보니 트랙백보다 더 정감도 가고 (이래서 정이 무서운거예요 -_ㅠ)

하늘은 스스로 삽질하는 자를 삽으로 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