엮인글 이죠 ;;; 오타였습니다. ㅎㅎ
Creorix님의 답글 조목조목 상세해서 감사히 잘 읽었습니다.

" 메뉴의 이름을 바꾸는 기능까지 필요한지는 의문입니다 " Creorix님 말씀에 동감합니다. 이건것까지 만들어서 비대해지는 것에 꺼림직함을 원하진는 않습니다. 언어팩이나 html, xml등의 파일을 열어서 사용할 수도 있겠지요 Creorix님 말씀처럼 전혀 방법이 없는것도 아님니다.

알고 계시겠지만 블로그가 일반인에게 쉽지 않습니다. 블로그도 포스트 이전에 툴을 익혀야 합니다. 툴을 기능을 이해하는 것은 작동만으로 알 수 있는 것도 있지만, 그렇지 않는 것도 많습니다. 특히 블로그 기능중에 트랙백 기능을 이해시키는것이 단번에 되지 않습니다. 더우기 용어자체가 난립하고 있고 생소한 단어들이라서 솔찌기 정립되야하는게 아닌가? 생각한적도 있었습니다. 태그, 카테고리, 트랙백 등 블로거를 상대로는 쉽지만 일반인들에게는 어렵습니다. 외형에서도 이런데, 관리자로 들어가면 더욱 복잡해지는게 사실입니다.

아이들을 상대로 블로그 사용법을 가르쳐 보았는데 매우 힘들었습니다. 나는 쉽고 쉽게 말하지만 답답해하는 눈빛에서 읽을수 있듯이 쉽지 않았습니다. 아이들에서 그렇까 했는데 어른에 경우도 마찬가지더군요.
기능을 만들기 위해서도 많은 피드백이 필요하듯이, 언어를 정의하는데도 어느정도의 피드백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사용자 언어 기능을 말했던것은 차라리 개성적으로 사용하게하여 표준 명칭이 만들어지지 않아도 기능인지를 이미지로 도출되게 하자는 마음에서 꺼낸 말입니다만.. 역시나 모든 정책은 개발자들의 몫이 아닌가 싶습니다. Creorix님께서 더 잘 만들어 주실거라 기대합니다.

좋은 주제군요
트랙백을 걸린글로 담았군요 ;; 네이버에서 역인글 라고 쓰던가요.

기능에 관한 정책을 쉽게 이해하면서도 어감까지 좋은 걸 고민하다가, 제 경우는 이음글로 써 보았는데 역시나 발음이 좀 약하다는 감이 있습니다. 제각각 개성을 표준화 하기는 어려울것 같고요 차라리 사용자마다 자신만의 용어를 기입할 수 있는 폼이 되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문장형식은 되도록 피하는것이 어떤가 합니다. " 트랙백이 하나 있고 댓글이 없습니다." 워프에서는 좀 친절해 보이는 인상을 받긴 했는데 스킨 디자인도 그렇고.. 툴 모양새도 약해보이는..

3

(1 답글들, 질문과 답변 / 사용자 지원에 작성)

http://forum.tattersite.com/ko/attachment.php?item=161&download=1

원래 주소인 http://www.myark.net/? 으로 접속해주세요

이런 팝업창이 뜹니다.
호스팅에서 그런걸까요? 익스플로러 문제일까요 ?
이것 말고도 자바머신 안내창도 가끔 뜨고요.

첫화면에 이런것들이 자주 걸리는게 부담스러워서요
원인도, 해결방법도 굼굼합니다.

5일 콤보 연휴
TNF분들도 큐브 사용자분들도 풍성한 추석되길 바래요 big_smile

홈페이지 주소란의 주소입니다.

로그인 되어 있을때 댓글이나 방명록에 관리자 홈페이지 주소가 자동으로 들어가게 되는것을 말합니다.
블로그주소가 바뀐다면 이곳의 주소도 바뀐것으로 따라가야 하는게 아닌가 해서요 ;; 저만 안바뀐건가요? ;;;

a는 이전 데이터 1122에서 작성된거였고요
<A href=""> 안에 rel="lightbox[roadtrip]"이 잇었네요. rel 삭제하니 다시됩니다.
다른 링크들 모두 정상입니다. 감사합니다.

bwana 작성:

1.

키워드에서 띄운 새창에서

키워드나 관련글이 아닌 항목을

새창으로 띄우니

처음 키워드 창이 다른 주소로 이동 됩니다.

http://goodseed.myark.net/30

URL키퍼 때문인가요?

<A href="">

새창으로 띄우고 어미 창도 그 주소로 갑니다.

이전 1.1.2.2 버전으로
myark.net/kansok 주소의 블로그 데이터를 백업하고,
갈아 탈 큐브에 데이터를 마이그레이션 했습니다.

문제는
myark.net/kansok 를 colt.myark.net으로 변경하고 데이터 백업을 했는데
방명록이나 댓글에 자신이 썻던 글 주소가
이전 주소 myark.net/kansok 그대로 새주소로 변경되지 않습니다.

1.

키워드에서 띄운 새창에서

키워드나 관련글이 아닌 항목을

새창으로 띄우니

처음 키워드 창이 다른 주소로 이동 됩니다.

http://goodseed.myark.net/30


2.

라이트박스 화일을 스킨폴더에 추가하고
스킨헤더에 스크립 경로를 추가 했는데도 꿈적도 안합니다.
...

플러그인 스킨키워드에도 씌워 봤는데 바탕만 까맣게 변하고 그림은 새창으로 튕겨집니다.

도와주세요 ;;;

나니 작성:

전 "조기교육"이라는 것을 매우 증오합니다.
특히, 우리말 떼기도 전에 외국언어를 가르치는 행위. 정말 경멸합니다...

graphittie 작성:

다짜고짜 ㅡㅡ;; 그렇게 주장하는 사람한테 열 올리실 일이지 여기서 무턱대고 열 올리시면... -0- 이 글을 읽는 시점에서... 다들 이렇게 생각하실지도요... '우리가 뭐라고 그랬나요...' ㅡㅡ;;

golden 작성:

더위때문이지요. 이해하고 넘어가십시다 ^_^

간만에 웃었습니다. 이렇게 다양한 의견들을 어디서 만날까요 smile
golden 님 건강하시죠 ^^ 아크&로그의 브와나 입니다.

저도 그렇습니다. 비공개와 보호글 모두 메타페이지에 나옴니다.

그리고
메타를 위한 문서가 다시 만들어지나요? 글이 실시간으로 메타에 공급되지 않습니다.


메타 출력 레이아웃은 어떻게 되나요? standard와 coolant이 다른 디자인이죠? css에 들어 있었나... ;;;

11

(1 답글들, 스킨 및 플러그인에 작성)

tc1.5의 스킨중 standard 의 상단메뉴
<li class="tab_meta"><a href="[##_blog_link_##]/meta">메타페이지</a></li>는
클릭하면 http://meta/ 으로 이동합니다.

<li><a href="[##_blog_link_##]/notice">공지</a></li>는 잘가는데..

lunamoth 작성:

http://ismvisualstudio.net/blog/freeism/103 멋지더군요 smile

Textcube 홈페이지에서 http://www.last.fm/resources/ 같은 공식 리소스와 함께 사용자 로고도 모아봐도 좋을 듯 싶습니다.

우와^^ 멋지군요. 이런걸 어찌 찾으시나요? 설마 사우론의 눈 ;;;

특히 last.fm은 모델로 삼을만 합니다.
정식 심볼 로고는 물론 규정해야 하지만, 규정심볼 이외에 캠페인 심볼이나 엠블럼, 브랜드 심볼등의 멀티이미지도 좋은것 같습니다. 이미 코크 에서 많이들 공모하지요. 사용자 심볼이나 포스터..

그랫군요 ^^ 디자인 프로세스가 진행되고 있었던 것이였군요.
graphittie 님과 gofeel 님 두 분 모두 디자인 감각이 남달리 멋진분들이라 이제것 처럼 잘 진행되리라 기대해봅니다.
바쁜시간인지 알고는 있지만 혹시나하는 마음에서 일방적인 체크가 아니였나 미안한 마음입니다.

프로그래밍과 디자인이 잘 연계되어 좋은 포진이 되기위한 기대로 이해바랍니다. 그나저나 공개가 오늘인가요? 기대됩니다. 수고 많으셨어요.

나니 작성:

Textcube의 로고는 전문가에게 의뢰하여 얻은 결과물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전에 inureyes님의 말씀에 따르면)

심볼을 처음 볼때 전문 디자이너의 솜씨 같아서 저도 만족이었습니다.
나니님 말씀대로라면 아마도 그 이후에 수정본이 없는 것으로 보아.. 이후에 진행될 중요한 과정들이 제외된것 같습니다.
심볼의 최종 결정은 최소공간규정, 색상지정, 시그니춰(조합규정)등등 여러단계에 의해서 완성되고 선포됩니다.

이 프로세스에 의했다면 공표된 심볼이 적용범위에 무리없다는게 일반적인 견해고요 처음 컨셉이 캠페인 혹은 이벤트에 집중한것은 아닌가 생각 됩니다.

ps. 나니님 글 밑에 따라다니는 결자해지 ;;; 어이쿠 찔립니다.

솔찌기 윗글은 바쁘실 TNF 관계자분들에 심기를 생각해서 좀 조심조심 쓴것이 사실입니다.
답변에서 graphittie님의 당혹한 심정을 읽는것 같습니다. 디자이너가 아니라 감수자로서 말이죠 ;;;

하루 남았다니 시간이 없군요. 말할까 말까 하다가 너무 늦게 썼는것 같습니다.
하지만 심볼은 매우 중요한 사안 같습니다. 프로그램이 완성단계여도 정체성을 말하는 대외적인 사안이 부족하다면 잠시 기다려야 하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일반인의 일반적인 예로 보면 여러 종류의 스킨이 있지만 티스토리 스킨을 태터툴즈라고 가면 인식을 합니다. 이것에 지금의 심볼삽입은 이름을 어설프게 떼고, 붙인 티가 난다고 할까요? 이것에 원인은 기본 형태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시각적인 테스트가 고려되지 않앗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디자인은 작품이나 결과물이 되는것이 아니라, 프로세스에 의해서 완성된다고 봅니다.  디자이너의 디자인 스타일이 결정되면 이후부터 계속적인 피드백에 의한 수정이 디자인 완성도를 높이고 대외성 수위에 다가가게 한다고 봅니다. 결론적으로 CI의 기본시스템에서도 기초 심볼의 시뮬레이션 단계가 부족한것 같습니다.

웹 프로그램에서 스킨은 시대와 상황을 타는 유행성 요소일지 몰라도, CI에 포함된 UI(인터페이스..)나 BI(브랜드..)는 정체성을 확립하는 문제로 계속적으로 프로세싱을 하지 않는다면 결국에 중요한 자본을 잃는것과 같습니다. 태터툴즈의 전문성이 성공적으로 인식되었다면 새 도약의 대변자(심볼)는 어떻게 뚜렷이 인식되도록 하는 과정.. 이것도 개발환경이라고 생각됩니다.

얼마나 디자이너가 동원되었고 누가 했는지도 모르지만.. 이것에 대한 지원이 미미한것 같아서 덧 글을 남겨봅니다.

텍스트 큐브의 심볼은 화려하고 로고는 심플합니다.
새 도약을 위한 심볼로서 적합하고, 많은 분들이 새로운 아이덴티티에 무난이 교화^^되는것 같습니다.
예쁜 디자인에 대해서는 디자이너 분께 고마운 마음입니다. 심볼이 베타테스트 기간을 보내는 것은 아니지만.. 사용하면서 부족해진 2% 대해 몇글자 적어봅니다.

우선 기본스킨과 추가된 1up님의 스킨에 적용된 사이즈가 어딘가.. 어색합니다. 최소 폭 190px 를 기준으로 삼을때 여유공간이 적은 것 같습니다. 심볼이 기존 스킨에 커 보이는 어색함은 더 작아지는데 무리가 있는 듯 합니다.

윈도우 심볼을 연상하게 하는 색동 심볼이 매우 화려하고 인지도도 높습니다만 이 심볼은 크기가 큰 형태에서는 효과적이나 작은 형태에서는 표현이 미미하고 제한적입니다. 작아지면서 색상이 겹치어 뚜렷하게 보일수 없는것과 눈에 띄는 색과 반대의 색들이 작아질수록 형태의 함몰현상이 나타나기도합니다. 최소 사이즈는 아니어도 150 x 30 정도에서 어느정도 뚜렷한 상태가 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로고체의 Textcube 역시 나루체 종류가 심플하고 단아해 보이나 심볼이 갖은 굵기에 비해 얇아서 심볼의 크기가 작아질 때 더 얇아지는 것이 점점 흐릿해집니다.

지금의 디자인은 새 도약을 위한 좋은 상징이 되었습니다. 테터캠프 때 받은 티셔츠나 포스터 처럼.. 캠페인 혹은 이벤트 심볼로 효과적입니다. 하지만 이제 정식버전에 앞서서 평생 얼굴이 될 실험적 조합들이 나와야 할 때인 것 같습니다. 브랜드로 정착하기에 어떤지? ;;; 요

ps.
다행이도 이전 이름의 이니셜 T가 같다는 것이죠 이전 T 심볼과 함께 진화해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 연대성도 생기고 정체성도 뚜렷해지지 않겠나 하는... 생각

17

(1 답글들, 아이디어 및 기능 제안에 작성)

사용자공간 6월 질문 글 작성:

http://www.도메인.com 으로는 접속이 되지않고,
http://도메인.com 과
http://ID.도메인.com 으로만 접속이 됩니다.

웹호스팅들 회사 두어곳에 문의해 보니
이 문제는 public_html 루트를 포기할 수 없는 웹호스팅 회사들은 방법이 없고
다른 사용자들도 www는 포기하고 사용하고 있다고 합니다.

1차 도메인은 아니지만
www.도메인.com 로 접속이 가능하게하는 꽁수랄까요.

처음 설치할때 최초 블로그 2차도메인을 www로 정해주면 2차도메인이지만 1차처럼 보입니다.

... 대안이 없기에 위에 내용처럼 사용합니다만...
혹 다음의 가능성이 문제가 되지는 않을까 해서 글 남겨 봅니다. 뭐 ;;; 저만의 상상일 수도 있겠지만요 ^^

다중 사용자 최초 블로그에서 블로그 식별자를 www로 사용하지 않는 블로그.
분양받은 블로그에서 2차 도메인으로 겁도없이 www로 변경하고 모른척 할 경우... ;;;
메인페이지 점령도 가능하겠다. 는 생각이 드는군요.

이 경우가 아니여도 불량단어를 방지한다거나 하는... 조절기능도 필요하지 않을까 해서요

텍스트규브를 설치했는데요 메타(색동)부분에서 이해부족으로 질문드립니다.

분양한 블로그에
분양받은 모든 블로그의 공개된 글이 모여서 메타로 꾸며지는 것인가요?

아니면 예전 포스트 본문 줄이기 플러그인 같은 건가요?

처음게 맞는것 같아서 모,자 블로그 모두
메타페이지 기능을 켜고.. 메인설정 10개씩 하고.. 메인으로 사용에도 체크 했습니다만..

자 블로그는 자기글에 대해서 포스트본문줄이기 처럼 출력되고요
모 블로그의 메타는 꿈쩍도 안합니다.. OTL
호스팅 설정문제 일까요?

좀 도와주세요 ;;;

모 블로그 http://myark.net (http://www.myark.net)www를 블로그 식별자로 했습니다.
자 블로그 http://colt.myark.net 입니다.

도메인/설치폴더/
이렇게 경로뒤에 / 를 꼭 해주어야 하는건가요?

도메인/설치폴더
이렇게 하면 빈페이지만 나옵니다.

저만 그런가해서 베타2 때부터 질문할까 말까 했었다는..

실험계정
http://www.alllit.net/all/tcb3
http://www.alllit.net/all/tcb3/

20

(9 답글들, 이올린에 작성)

xizhu 작성:

언젠가는 많은 수요가 오리라 봅니다.
어른들을 위한 동화처럼 저도 매일 가서 읽고싶을 것 같아요 smile

캠프는 처음이여서 서먹했는데 따듯하게 대해주셔서 너무나 다행이었습니다. 그래서일까요 캠프에 오신 여성분 중에 제일 예뻤습니다. ^^ 수고 많으셨습니다. xizhu 님 감사합니다.

21

(9 답글들, 이올린에 작성)

inureyes 작성:

도움이 필요하시면 1.5 RC 페이즈때 꼭 도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메일로 연락 주세요 smile

감사합니다. inureyes님의 약속 꼬~옥 기억하겠습니다.

아이들 블로그에 관한 정책들이 필요하다고 생각되어서 이에 관한 포럼이 필요하단 생각을 했습니다.
태터캠프에 다녀와서 이런저런 생각들을 정리할 블로그가 필요해서 티스토리에 개설 했습니다.
정리하다가 몇몇의 아이디어들이 떠올라서..  자세한 프롤로그는 http://alllit.tistory.com 에서 읽을수 있습니다.

이런 포럼에 대해서 솔찍히 자신이 없습니다. 문제나 정책들은 어찌 할 수가 있어도.. 기술적인 역량이 없기 때문에 더욱 그렇습니다. 하지만 이 문제는 기존의 프로그램에서 할수있는 것들을 구체화 하는 것에서 기술상에 큰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더우기 이와 관련된 사람들의 의견들을 적극적으로 수용할 구조를 갖췄으면 해서.. TNF에서 이 문제들에 창구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아이들 블로그를 구성하는 일은 어쩌면 약간은 닫힌구조를 요하기 때문에 여러의견들을 반영해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혹 이 프로잭트가 가시화 된다면 태터툴즈가 더 쉽고 명료한 툴이 되는데 일조하지 않겠나 생각해 봅니다.

22

(9 답글들, 이올린에 작성)

지금의 이올린은 클래식 이올린때 보다는 선정적 포스트들에 대한 스크리닝이 많이 좋아졌습니다만
아이들이 사용한다는 점에서는 시각에 대한 기본개념의 차이는 여전히 멀기만합니다.

블로그를 만들어주겠다는 아이들과의 약속이 너무 지체되어서 이제는 뭔가 만들어 주어야 할 것 같습니다.

혹 택스트큐브에서 이에 관한 진행이 있는지?도 굼굼하고요,
키드이올린에 관한 다른 프로잭트 진행은 없는가? 알고 싶습니다. 

관리자 모드에서 이올린관련 사항을 지운다면 어떤 문제가 발생할까요?

마음 같아서는 아이들전용 이올린을 만들고 싶습니다만..
실력이 없어서 html 태그 몇몇정도를 소화하는 처지여서요...

좀 도와주세요 ㅠㅠ

23

(9 답글들, 이올린에 작성)

아이들에게도 블로깅하는 것 알려주고 싶어서요.. 그런데 아무리 생각해도 이올린에 연결될 것을 생각하면 무리가 있습니다. 그래서 발행되는 글들을 위해서... 혹 kid.eolin.com 이랄지... 아니면 발행부분을 선택적이게 하거나.. 어린이용 테터툴즈 버전도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24

(1 답글들, 아이디어 및 기능 제안에 작성)

글세 아이디어라고 하기는 부끄럽지만..
최근 1.102로 갈아타면서 나름대로 리뉴얼을 했습니다.

CMS 흉내내기 입니다. 잘은 모르지만 줌라, 제로5 와 비슷하게 하려고 구성했는.. 잔머리라고 할까요.
보시면 아시겠지만.. 블로그 3개를 헤더 메뉴를 같게 구성하여 시각적 착시?를 만든 것이라고 해야 할까요.. ㅎㅎ
아무튼 첫 의도와는 언뜻 비슷합니다. 만드는것도 그리 어렵지는 않았습니다. 블로그 3개 설치하고 스킨 하나에 헤더만 바꿨으니 누구나.. 할수있는 거죠

만들면서 { 이런게 블로그 하나에서 가능하다면 좋겠다. } 그런생각을 하게 되는거죠..
카테고리 상부 메뉴를 클릭하면 하부메뉴를 포함해서 그 클라스를 설명할 수 있는 페이지 하나만 있었으면 좋겠다. 고..요 그렇다면 한번에 가능도 할것 같다는 생각.

가능할까요? 가능하다면 테터툴즈 덕분에 사이트용 CMS도 긴장할듯?!
잘은 모르지만.. 초보라 겉옷만 그럴듯하믄 다 그렇게 보이네요.

위내용을 다음처럼 컨버팅 합니다.(html 모드에서는 소스는 유지하나 출력은 아래와 같음)
padding을 자동 삭제하여 여백설정이 안됨니다. 코딩하는 방법이 틀린건가요? padding은 어떻게들 하시나요??


<TABLE cellSpacing=5 cellPadding=0 width=455 border=0>
<TBODY>
<TR>
<TD style="BORDER-RIGHT: #eeeeee 1px solid; BORDER-TOP: #eeeeee 1px solid; BORDER-LEFT: #eeeeee 1px solid; BORDER-BOTTOM: #eeeeee 1px solid" vAlign=top bgColor=#f5f5f5>
<DIV style="BORDER-RIGHT: #dcdcdc 1px solid; BORDER-TOP: #dcdcdc 1px solid; BACKGROUND: #ffffff; BORDER-LEFT: #dcdcdc 1px solid; BORDER-BOTTOM: #dcdcdc 1px solid"><img src="[##_ATTACH_PATH_##]0503/060503223716274577/152801.jpg" width="90" height="120" /> </DIV>
<DIV style="FONT: 9px tahoma">The Vision of St. Joseph<br /><FONT color=#a9a9a9>Philippe de Champaigne</FONT> </DIV></TD></TR></TBODY></TAB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