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에 Tistory 이야기는 TnF에서 이야기하지 말라는 분들이 계셔서 그냥 제 블로그에 올리고 말았는데(Tistory 백일장 태그는 그냥 붙여본 것이구요....), 건더기님께서 이렇게 소개를 해 주시는군요. ^^;

1. 글 작성 화면 - 에디터의 개선 논의는 전부터 있어왔고, 지금은 에디터가 모듈로 분리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누구하나 손대려고 하지 않지요. tinyMCE 등의 다른 위지윅 에디터도 있지만 TTML 의 문제를 비롯해 여러모로 해결해야 할 것이 많아서일까요. 기대되는 사용성 증대등의 효과에 비해 들여야 할 에너지가 너무 크지 않나 싶네요. 누군가 손을 대긴 대야 할건데..

현재 이 에디터 문제 때문에 Tistory를 초보자들에게 권해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초보자 뿐만 아니라 어느정도 블로그를 운영해온 분들도 포털에서만 운영하셨던 분들은 손댈 엄두도 못 하시더군요.

2. 마이크로블로그 - 이건 스킨 변형으로 가능하리라 봅니다만, 개인적으로 텍스트큐브의 방향성 자체가 별로 마이크로;하지 않다고 봅니다. 닭 잡는데 소 잡는 칼 쓴다고 해야 하나요, 마이크로블로그는 그 특성을 잘 살린 서비스를 쓰도록 두는게 맞을 것 같습니다.

맞습니다. Tistory는 마이크로블로그에는 맞지 않는 부분이 분명 존재합니다. 그냥 제 생각에는 주인장만 쓸 수 있고, 방문자는 댓글 정도만 달 수 있는 방명록같은 공간을 하나 마련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미였습니다. 그리고 글 목록에서만 다른 글들과 섞어서 보여주면 되지 않을까요?

3. 스킨 백업 - 이건 설치형은 사실상 크게 해당이 없는 사항이죠?

설치형을 쓰시는 분들도 스킨을 백업할 필요성은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스킨 날려도 별 상관없으신 분들이야 괜찮으시겠지만요.... 일단 한번 날린 스킨을 그대로 복구하기는 ftp로 백업받았다고 하더라도 역시 쉽지많은 않을 것입니다. 플러그인이나 태터데스크 등에 대한 설정도 백업을 복구하려면.....^^;

4. 댓글/트랙백 승인 - 저는 작은인장님의 생각과는 다소 다른 생각입니다. 한번 승인한 사람이라 해서 이후로 항상 무조건 보여야 하나 하는 것이 좀 회의적입니다. 특히 얼마든지 다른 사람의 이름과 주소를 넣을 수 있는 시스템이라, 자칫 승인된 사람의 이름을 사칭하는 댓글이 늘어날까 염려됩니다.

한번 승인한 사람이 계속 양호한 글을 단다는 보장은 없습니다. 하지만 문제성 글을 다는 사람들의 비율은 극단적으로 첫 방문자들의 비율이 높죠. 항상 무조건 보여야 하는 것이 아니라 현재의 시스템(모두 보이기/모두 안보이기)의 중간적인 서비스라고 봐주시기 바랍니다.
임의로 넣은 사람인지는 물론 댓글을 달 때의 암호로 확인하면 되죠. ^^;; 트랙백이야 다시 확인할 필요가 거의 없을테고....


1.1.1 이후의 태터 혹은 텍스트큐브의 환경은 제가 몰라서 언급드릴 수가 없네요. ^^;;;
모두들 즐거운 시간 되세요.

2

(4 답글들, 잡담하기에 작성)

덕분에 오늘 카운터가  평소보다 5~6배 늘었어요. ㅜㅜ

graphittie 작성:

죄송한 말씀이지만 여기는 티스토리 개발 포럼이 아니기 때문에 티스토리는 티스토리 쪽으로 문의하셔서 해결해 주셨으면 합니다. 야멸차다고 하실 수 있겠으나 TNF의 손이 미칠 수 없는 서비스의 버그 리포트가 여기 있어야 할 이유는 없지 않겠습니까... 이런 말씀을 드리게 되어 정말 죄송한 마음입니다만, 어쩌겠습니까... TNF와 TNC를 구분하지 못하시는 분들이 많으셔서(TNF가 홍보에 나서지 않은 탓도 있습니다만) 앞으로 둘을 구분하는 방향으로 분위기를 이끌어나가려 합니다. 양해 말씀 드립니다.

정말 야멸차군요.
위의 버그가 티스토리 문제가 아니라 태터 버그라고 생각해서 일부러 여기에 찾아와서 알려드린거거든요. -_-
일반인으로서는 태터 버그인지 티스토리 버그인지 구분할 수가 없잖나요???
아무리 두 서비스가 구분되어있다고 하더라도 이정도까지 완전히 분리된 것은 아니니까요.

http://may.minicactus.com/103729
영화에 대해 제가 쓴 글인데요...
글 중간에 <괴물> 포스터를 보면 제가 왜 버그라고 하는지 아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예전에 잠깐 이야기한 적이 있는데....
글 공개시간을 마음대로 조절할 수 있는 경우에 공개된 뒤에 트랙백을 보낼 수 있는 기능이 있어야 하지 않나 생각됩니다.
특히 최근에는 다음 블로거기자단 2.0과의 관계를 생각한다면 더욱더 그래야 할 것 같구요. ^^;

하여튼 예약트랙백 기능의 구현이 됐으면 좋겠네요.
물론 트랙백이 보내지지 않는다거나 하는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겠지만.....

ps. 이 글은 건의글이 아닌 잡담입니다. 건의글은 옛날에 한 번 올렸었기 때문에...

6

(3 답글들, 아이디어 및 기능 제안에 작성)

lacovnk 작성:

base tag를 이용하면 치환자를 사용하지 않아도 가능하지 않나요?

대부분의 블로깅 툴에서 url을 입력하게 되어 있는데, 그 url을 모두 공백으로 치환해버리면 될 것 같습니다.

자체로 문제를 양산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url을 부분적으로 입력한 경우랄지.....

그런 예가 몇 달 전에 있었죠.
입력창에서 자동으로 주소를 입력하는 부분이 과도하게 작동해서 제대로 입력하려면 두번 수정해야 했었던....
이번 경우도 비슷한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ps. lacovnk 님의 말씀을 제가 오독했을 수도 있겠는데요.... 뭐 그렇더라도 이해해 주시길...ㅜㅜ

7

(10 답글들, 잡담하기에 작성)

얼마 전까지 EAS와 필터링에만 의존하고 있어도 괜찮았는데, 최근에는 영어중환자까지 켜놨는데도.... 너무 자주 뚤리고 있어서 걱정입니다.
전에도 말씀드렸지만 ....

1. 이전에 댓글 및 트랙백을 했었던 방문자에 대해서 등록하고 차후는 자동 공개하는 방법 (각각 주소와 대화명, 암호로 확인)
2. 등록되지 않은 곳에서 온 트랙백은 확인 후 공개될 때까지 메인화면의 트랙백 리스트에서 제외, 각 글에서 비공개로 노출을 하는 방법
3. 출처를 남기지 않거나 첫 댓글을 남긴 사용자의 댓글은 메인화면의 댓글 리스트에서 제외, 각 글에서 비공개로 노출하는 방법
    ※ 비공개 노출한 트랙백과 댓글들은 운영자 확인 후 공개
4. 비공개로 노출하는 경우 사용될 2차 대화명 입력방법 구현

이런 방법을 구현해서 접근을 차단시켜주는 것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무차별 트랙백이 노출되지 않는다면 스팸트랙백이나 댓글을 보내도 소용없을테니까요. ^^;

ps. 방명록 = 댓글
ps. 트랙백의 정확한 확인 방법을 강구해야 하지 않을까요?

8

(1 답글들, 스킨 및 플러그인에 작성)

조금전 트랙백이 또 EAS를 뚫었군요. -_-
첨부화일을 하나 올립니다.

제가 기존에 필터링으로 등록한 단어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loan martgage
이 단어들이 본문과 이름 필터링에 동시에 등록되어 있습니다.

그런데도 EAS도 뚫리고, 필터링도 통과해서 노출됐습니다.
필터링에 버그가 존재하는 것이 아닐까요? 확인 부탁드립니다. ^^;;;;

9

(4 답글들, 잡담하기에 작성)

윽... 단 몇 분만에 새로은 스팸 트랙백이 34개가 붙었어요. 지금은 필터링에 등록해 놨는데.....
계속 이렇게 뚫리면 정말 곤란해질 것 같아요. ㅜㅜ
지금이야 자주 확인할 수 있어서 괜찮다지만....

댓글, 트랙백 나눠서 확인후 공개설정을 할 수 있고, 확인하지 않았을 때는 메인 목록에서는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기능이 필요한 것 같네요. ㅜㅜ

ps. 몇시간만에 또 42개가 뚤렸네요. ㅜㅜ
갑자기 왜 이럴가요?

10

(12 답글들, 잡담하기에 작성)

일모리 작성:

정말 계란으로 실험 해볼까요.. 후라이팬을 맥북 밑에 놓고 한 한두시간 쓰다가 후라이팬에 계란을 놓으면,,, !

계란이 익으면 진짜 엽기적인 UCC를 만들 수 있겠는걸요. 해보세요. ^^

생각해보니 예전에 이것과 비슷한 건의를 올렸던 적이 있었는데, 당시 누군가 관리자께서 스킨은 손님이나 주인이나 동일하게 보이는 방식을 추구한다고 하셨던 것 같네요.
검색해보면 찾을수도 있을듯.....

12

(2 답글들, 아이디어 및 기능 제안에 작성)

graphittie 작성:

티스토리는 하나의 DB를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해당 기능이 가능한데요, 호스팅을 이용하는 Textcube에서는 어떻게 해야 할 지 조금 생각해 봐야겠습니다만, 제 생각으로는 핵심 기능에는 적합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마니악한 듯한 기능이기 때문이지요... Textcube는 '코어는 되도록 가볍게'라는 철학을 가지고 있답니다.:)

RSS 기능을 이용한 수집기능으로 구현할 수 있지 않을까요?
(아.. 그런데 생각해보니 아무 블로그나 마구 추가해서 구축하는 악성 블로그가 만들어질지도 모르겠군요. (구현만 된다면 팀블로그가 따로 없어도 될듯하기는 한데..^^;))
뭐 그래도 하여튼 보내주는 쪽과 받는 쪽에서 동시에 플러그인이 필요한 방식으로 구현해 버리면 될것 같기도 하고...^^;)

여러가지 다양한 방식을 구현하는 것이 블로거의 표현형식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해서 말씀드려봤던 것입니다. ^^

13

(12 답글들, 잡담하기에 작성)

옛날에 건전지로 돌아가는 선풍기가 있었는데, 건전지 넣는 부위에 usb코드를 연결한다면 가능하지 않을런지요 ? ^^

나니 작성:

js를 이용하면 가능합니다. (제 블로그 스킨이 관리자가 아닌 경우에는 로그인 링크가, 관리자로 로그인 했을 때는 글쓰기, 관리하기, 로그아웃 링크가 뜨게 했습니다. js로.)
꼼수를 이용했는데요, 로직(?)은 참 간단합니다.

태그의 admin속성이 있던데 그걸 사용하면 안될까요?

15

(2 답글들, 스킨 및 플러그인에 작성)

나니 작성:

"미아"찾기인데 부모님을 찾는 경우도 있나봐요?;;

고아원에 있는 아이의 부모를 찾는거죠.
"이런 아이가 있으니 잃어버리신 분 찾으러 오세요."
이런 식으로... (써놓고 보니 분실물 찾는 것 같은...^^;; )

16

(2 답글들, 아이디어 및 기능 제안에 작성)

멀티블로깅을 하는 방법에는 어떤 방법이 좋을까를 생각하다가 떠올린 건데요.

우선 블로그를 여러 개를 만들고 운영할 때에는 각각의 블로그를 다른 블로그의 폴더에 직접 연결시키는 기능이 있었으면 합니다. 물론 글 위치만 다른 블로그에 있는 셈이 되는 것이고, 글목록의 적용이나 Tistory의 태터데스크의 적용 등이 폴더와 동일하게 적용되어야 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연결의 연결의 .... 이런 방식은 곤란하겠죠. 에러의 위험도 있고..)
물론 스킨에 링크를 추가해서 연결할 수도 있겠지만, 그렇게 되면 메인블로그에서 멀티블로그에 올라오는 글의 목록을 볼 수 없는 문제가 생겨버리죠. 그런 방식은 멀티블로깅이라고 부르기에는 미흡하다고 생각합니다.

여러 블로그를 운영하는 분들이 많으시고, 앞으로 다음뉴스2.0 같은 서비스가 활성화될 때에 이런 기능이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ps.
그런데 태터데스크 서비스 어제 처음 적용해 봤는데 많이 재미있네요.ㅎㅎㅎ
몇 가지에 대해서 글을 썼습니다. 개선해 주셨으면 하는 것들....
http://may.minicactus.com/103685

17

(2 답글들, 스킨 및 플러그인에 작성)

부모가 아이를 찾는 것인지....
아이의 부모를 찾는 것인지....
알 수 있는 방법이 없다는거...

이에 대해서 언급해 놔야 하지 않을까요?

18

(4 답글들, 잡담하기에 작성)

나니 작성:

텍스트큐브, 티스토리 뿐만 아니라 그 어떤 블로그툴이든지 닉네임 사칭은 불가피합니다.
(게시판이라면 아이디 등록이라는 시스템이 있어서 어느정도 막을 수 있지만)
오픈ID를 필수적으로 돌리게 한다면 애기가 달라질 수도 있겠지만... 현 시스템적으로는 불가능할것 같습니다.

그러니까 방법을 찾아봐야 하지 않을까요?
전반적인 블로고스피어의 신뢰도에 대한 문제인데요....
당장 표면적으로 들어나지는 않지만, 시급한 문제라고 생각됩니다.

19

(4 답글들, 잡담하기에 작성)

1up 작성:

EAS 플러그인을 사용했는데도 그런건가요? ...

그리고 댓글, 트랙백 공개는 관리자 승락 이후에 공개되는 기능이 이미 있습니다..^^;

EAS 플러그인을 사용해서 그나마 그정도인거죠. ㅜㅜ
댓글과 트랙백을 따로 설정하는 기능이 없다는 이야기죠. ^^;

20

(4 답글들, 잡담하기에 작성)

3시간동안 스팸트랙백이 33개나 달렸네요.
차단된 것 말고 노출된 것만... -_-

스팸트랙백 달리는 것이 거의 전문적으로 변하는것 같네요. IP가 70.86.222.122 로 수백수천 개가 연속해서 달리는 것을 보면... 완전히 겜방처럼 하나 차렸나봅니다. -_-

최근에는 잘 오지도 않는 트랙백 없애버리고 댓글로 몽땅 통일해버리고 싶기도 하고.... 쩝~

그래서 트랙백과 댓글에 대해서 블로그마다 처음 달릴 때 등록해서 차후에 공개하는 기능이 필요한 거 같습니다.
음음... 그리고 트랙백을 블로그 전체에서 동시에 차단하는 기능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사후 공개하는 모드를 사용하려고 해도 댓글은 그냥 노출을, 트랙백은 사후승인을 거치도록 하고 싶은데 하나로 뭉쳐놔서 쓸 수도 없고....

뭐 아무튼 스팸 다는 사람들 나빠요~!!!! ㅜㅜ

해결했습니다. ^^;;;
자세히 살펴보고, 도움말 보고 다시 해봤더니 잘 되네요.
검색기를 설정해서 만들때에 언어 설정하는 곳에서 EUC-KR을 UTF-8로 바꿔서 설정하니까 잘 되네요. ^^

즐거운 시간 되세요. ^^

구글 검색기를 달았는데 문제가 있어서요....
제 블로그에 오셔서 한번 검색해 보면 알겠지만, 영어로 검색하면 잘 되는데 한글로 검색하면 깨집니다.
당연히 검색결과가 전혀 안 나오고요. ㅜㅜ

hoogle님(http://www.hoogle.kr)께 여쭤봤지만, 같은 증상을 겪었다는 말씀을 해주시더군요.
이 문제를 해결할 방법이 없는 것인지요? 있으면 어떻게 해야 하는 것인지요?

ps. Tistory의 검색기능을 빨리 개선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오직 한 단어만 검색이 되니.... 대부분 무용지물...ㅜㅜ

좀 늦었지만.... 다시 해보니 됐습니다.
아마 이전 스킨에서 무언가 엉켜있었나봅니다.
(같은 스킨을 재선택한 뒤에 수정하니 된 것으로 봐서... 이전에 등록되어있던 표준스킨에 오류가 있었나봅니다.)
신경써주셔서 감사합니다.

24

(13 답글들, 잡담하기에 작성)

laziel 작성:

제 닉네임이 laziel 의 영문 발음이 실제로 어떻든, 표기법이 어떻든 제가 이것을 '라지엘'로 읽고 불러달라고 하는 이상,
다른 누군가가 롸쥐엘로 쓰는게 맞다 고 하면서 멋대로 부른다면 그건 어쩔수 없는게 아니라 상당히 무례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것이 일반대중에게 전달되야 한다면 생각처럼 간단하지 않다는 문제가 있죠.
가수 '해이'의 경우처럼.... 비슷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요.
해이의 경우 영명 'hey', 한글명 '해이'로 홍보했는데, 열혈팬들중에서도 '헤이'라고 쓰고 부르는 사람들이 많았으니까요.
분명한 것은 tattertools는 tattertools이고, 태터툴즈는 태터툴즈이지만, 일반적으로 이것들이 비슷하기 때문에 대중은 혼동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이 일반대중에게 확실하게 인식될때까지는 어쩔 수 없는 거죠.

Naver를 네이버라도 하든 뇌이버라고 하든 내버라고 하든....

ps. 해이와 그녀의 여동생 소이에 대한 에피소드 한 가지...
'해이'를 '해를 몰고오는 아이'라고 소개하자.... 그녀의 팬 중 한 명이 말하길 '그럼 '소이'는 '소를 몰고오는 아이'겠네요?'....

25

(13 답글들, 잡담하기에 작성)

저도 초기에는 테터로 잘못 알고 있었죠. (초기 글들 보면 그렇게 썼던 포스트들이 남아있을지도...ㅜㅜ)
이번에 태터데스크 이벤트 응모란을 보니 1/4 정도는 테터로 잘못된 이름을 사용하고 있던데, 이번 이벤트를 기회로 '태터'로 인식을 시켜 주셨으면 합니다. 이름 잘못 부른 사람은 제외를 한다던지...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