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

(1 답글들, 아이디어 및 기능 제안에 작성)

diasozo 작성:

문득 생각이 들어 적어봅니다.

이올린에 올라오는 수많은 글들 가운데 이용자들을 위한 배려는
그야말로 그들의 글이 올라온 다는 것입니다.
생각을 나눌수 있고, 공개되어 있는 세상에서 자신을 드러낼수도 있고
그래서 가치를 높일수도 있고...

뻔한 얘기를 길게 했습니다만

본론을 말하자면 '분류' 기능을 넣자는 것입니다.

이를테면 사회, 과학, 종교, 인터넷, 철학....등의 분류로 이용자들이 자신이 원하는 정보를 더 빨리 찾을수 있게 하면 어떨까요?
이때 분류는 사용자들이 정하는 것이지요. 이른바 태그와 비슷한 개념일수도 있겠는데, 태그는 분류이기 보다는
그보다 세밀한 주제로 분류되는 것이니까, 분류 목록을 사용자들이 보기 편하게 리스트 화 해놓으면 좋을것 같습니다.

이용자들 중에는 모든 것이 공개되는 공간에 자신의 글을 발행하기 꺼려하는 사람도 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자신의 관심분야에 한정된 카테고리에 공개하는 것은 좀더 마음을 열게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고로 참여와 공개가 늘어나 웹2.0에 참여하는 문화가 이루어지지 않을까 싶은데...

발행을 할때에는, 발행을 체크하면 바로 오른쪽에 지역 개념처럼 칸이 하나생겨서 대분류, 또 누르면 소분류...로 자기가 원하는 분류에 발행을 할수 있게 하는거죠~~~

그냥 말을 종합해보면
분류 기능을 넣자는 것입니다. 사용자들 찾아기가 편하게~~

저 같이 포스팅 하기 귀찮은 녀석은 그런 것 까지 넣으면 큰일납니다 sad
그런 거 있으면 가만히 안놔두고 꼭 고치는 녀석이라 lol

gendoh 작성:
laziel 작성:

먼저 추가해야 하는 기능, 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하는 문제들이 많이 쌓여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덜 급한 RSS 리더의 추가는 많이 늦어지고 있는것입니다.
그러나 그라피티에님께서 말씀하셨듯, 개발상의 편의를 위해 사용자 편의를 무시해버리는 일은 결코 없습니다 cool

덜급하다기 보다는..
어려워요 ㄱ-


전문 리더 서비스야 글 몇개 사라진다고 해서 큰 문제는 없는데 티스토리에서는 블로그 글 날라가면 대략 난감하자나요.


가령 데이터 지우기 기능의 경우 관리자 암호를 한번 더 물어보는데 이는 사용자 확인의 의미도 있지만 보안적으로는 잠재적인 스크립트 공격을 당해도 사용자가 패스워드를 입력하는 행위를 검사함으로서 위험한 기능이 실행되지 않도록 하는 의미도 있습니다.

역시 그랬군요. big_smile 역시 겐도사마입니다. smile

203

(11 답글들, 잡담하기에 작성)

lunamoth 작성:
inureyes 작성:

smile 포럼 초기부터 있긴 한데 그게 쿼리 날릴때 마다 RSS를 만들어 보여주는 식이라 캐싱루틴을 달아서 공개하려고 합니다. ^^

다음주? 초 안에 달아 놓겠습니다 smile

feedburner 나 feedwave 로 구워서? 달아두면 좋을 듯 싶네요 wink

Feedburner가 나을 듯 합니다. big_smile

204

(5 답글들, 잡담하기에 작성)

맥퓨처 작성:

라꾸라꾸가 도입되면 그 즉시 폐인모드로 변경할까봐 우려가 됩니다만...
그러나 정말 수고하시는 분들을 위해 뭔가 준비하긴 해야겠습니다.. smile

.. 폐인모드.. 짐작이 갑니다 smile

205

(1 답글들, 잡담하기에 작성)

[............]

역시 잘 때는 베개가 최고 __)/

206

(3 답글들, 잡담하기에 작성)

적어도 태터 포럼안에서는 커뮤니티 애칭 대신에 다른것으로 불리고 싶습니다.
Silvester 으로 바꾸어주실 수 있겠습니까? smile

207

(5 답글들, 잡담하기에 작성)

뭐 IT업계라는게 하도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어서. 그 정도면 전설이 될만한 .....

하아.. 고3수능끝이죠. 잘되길 바라겠습니다. [..

209

(18 답글들, 잡담하기에 작성)

왠지 개발버전 테스팅도 안하고 그냥 근처만 도는게 왠지 찔려요 T_T

210

(4 답글들, 잡담하기에 작성)

배포하는 순간, 버그발생 ... 눈물이 글썽하지요 [..

211

(8 답글들, 잡담하기에 작성)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12

(6 답글들, 잡담하기에 작성)

몰랐습니다. orz